IR 언론보도

언론에서 바라본 호전실업

文대통령 "아세안 교역, 4대국 수준 강화" '신남방정책' 발표
첨부파일 : 2017-11-09

文대통령 "아세안 교역, 4대국 수준 강화" '신남방정책' 발표

靑 "2021년까지 2,000억달러 목표"… 중국 무역 의존도 완화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리츠칼튼 호텔에서 열린 비즈니스 포럼에서 '신남방정책'을 발표했다. ⓒ뉴시스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리츠칼튼 호텔에서 열린 비즈니스 포럼에서 '신남방정책'을 발표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주요국 중 하나인 인도네시아와 경제협력 강화를 약속하고 '신(新)남방정책'의 출발을 선언했다.

 

신남방정책은 미·일·중·러 등 주변 4국과의 교역을 넘어 아세안 국가와의 교류를 강화하고 외연을 확대하는 것이 골자다. 

문재인 정부는 신남방정책을 통해 2021년까지 아세안과의 교역량 2,000억 달러를 달성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이는 현재 교역 대상 1위국인 중국(2,100억 달러)과 같은 수준이다. 신남방정책이 성공할 경우 중국에 대한 무역 의존도를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리츠칼튼 호텔에서 개최한 '한·인니 비즈니스포럼'에서 "양국 간 교역액을 2022년까지 300억 달러 수준으로 확대하고 장기적으론 500억 달러 이상을 목표로 삼겠다"며 '6가지 중점 협력과제'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양국 경제인들에게 "아세안과 한국의 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국과 같은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나의 목표고, 이를 위해 신남방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며 "상품 교역 중심에서 기술, 문화예술, 인적 교류로 확대하고 교통, 에너지, 수자원 관리, 스마트 정보통신 등 아세안 국가에 필요한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과 사람, 마음과 마음이 이어지는 ‘사람(People) 공동체’, 안보협력을 통해 아시아 평화에 기여하는 ‘평화(Peace)공동체’, 호혜적 경제협력을 통해 함께 잘사는 ‘상생번영 (Prosperity) 공동체’를 함께 만들길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6가지 중점 협력과제'로 ▲한·인니 양국 장관이 참여하는 경제협의체 재편 ▲경제협력 분야를 제조업에서 미래 전략분야로 확대 ▲기간산업 분야 협력 강화 ▲주거지역 개선 등 삶의 질 관련 정책 협력 ▲양국 중소·중견기업 사업 지원 확대 ▲친환경상품 등 교역 품목 확대 등을 발표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양국 정부인사와 기업인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인도네시아 측에선 애랑가 하르타르또 산업부 장관, 바수끼 하디물조노 공공사업부 장관, 토마스 렘봉 투자조정청장을 비롯해 로산 로슬라니 리캐피탈 그룹 회장(인니상의 회장), 신따 깜다니 신테사 그룹 회장(인니상의 국제담당 부회장),  마스 위그란또로 로스 스띠야디 크라카타우 철강 회장, 프랭키 웰리랑 살림그룹 Indofood 대표, 까이룰 딴중 CT 그룹 회장, 프랭키 위자야 시나르마스 그룹 스마트프렌 사장, 힐미 빠니고로 메드코 그룹 회장, 사땨 하라간디 Jakarta Propertindo 대표, 존 프라세티오 인니 증권거래소 이사장, 용키 수기아르토 인니-한국 경협위원장, 아니스 바스웨단 자카르타 주지사 등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선 강경화 외교부장관, 백운규 산업부장관,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함께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손경식 CJ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진행 현대차 사장, 김교현 롯데케미칼 사장,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 박용철 호전실업 회장, 정홍언 대상 대표이사, 최광호 한화건설 사장 등이 참석했다. 

양국 기업들은 비즈니스 포럼에 앞서 산업 및 건설 분야 MOU 11건과 협약 3건을 체결했다.

 

기사원문 링크

http://www.newdaily.co.kr/news/article.html?no=360605